콘텐츠 바로가기
로그인
컨텐츠


한겨레신문사는 '언론피해의 예방 및 구제를 위한 고충처리인 운영'을 규정한 법률에 따라 '고충처리인(시민편집인) 및 독자권익위원회 규정'을 마련하여 시행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한겨레신문 보도와 관련한 불만이나 이의 제기를 원하는 독자 또는 이해 당사자들은 관련 사항을 알려주시면 성심성의껏 처리하겠습니다. 독자 여러분께 더 가까이 다가서려는 한겨레에 변함없는 사랑과 관심을 부탁드립니다.

홍성수 시민편집인(고충처리인)
대표전화 : 02-710-0698
전자우편 : publiceditor@hani.co.kr
우 편 : 04186 서울특별시 마포구 효창목길6 한겨레신문사 시민편집인실

언론중재 및 피해구제등에 관한 법률(언론중재법) 제 6 조 고충처리인 조항과 신문 등의 자유와 기능 보장에 관한 법률(신문법) 제 9 조 독자권익위원회(이하 위원회) 조항에 근거해 사규로 제정된 고충처리인(시민편집인)의 자격, 지위, 임기 및 보수 등의 사항을 아래와 같이 공표합니다.

1. 역할
시민편집인(고충처리인)은 언론피해의 자율적 예방 및 구제를 위해 일할 뿐 아니라, 시민을 대표해 신문제작에 대해 의견을 표시할 수 있다.
2. 자격과 지위
시민편집인(고충처리인)은 언론유관 경력 10년 이상으로 언론 활동에 대한 이해가 깊고 신망이 높은 사내•외 언론인 가운데 선임한다.
시민편집인(고충처리인)은 임직원의 추천을 받아 편집위원회에서 선임한다.
시민편집인(고충처리인)은 편집의 기본원칙에 위배되지 않는 한 신분이 보장된다. 단, 권한과 직무를 성실히 수행하지 않을 시 편집위원회에서 해임할 수 있다.
시민편집인(고충처리인)에 대한 대외명칭은 따로 정해 사용할 수 있다.
3. 임기
1 년으로 하며, 연임할 수 있다.
4. 권한과 직무
기사에 의한 권리 침해행위에 대한 조사
사실이 아니거나 타인의 명예 그 밖의 법익을 침해하는 기사에 대한 시정 권고
구제를 요하는 피해자의 고충에 대한 정정보도, 반론보도 또는 손해배상의 권고
그 밖의 독자의 권익보호와 침해구제에 관한 자문
시민의 목소리를 전달하기 위해 독자적인 칼럼 집필
한겨레 지면을 평가하고 대안을 제시하는 위원회를 구성하고 위원장으로서 역할을 수행하며, 위원회에서 토론한 내용을 한겨레 지면에 게재
5. 보수
사외에서 임명할 경우 회사와 고충처리인과 합의하여 급여나 수당을 지급해 보상한다. 단, 사내 임직원이 겸임을 할 경우에는 지급하지 않을 수도 있다.

※ 역대 고충처리인 활동